3. Confronts, Repeated

질긴 인연

마로는 상처가 웬만큼 낫고서도 한동안 움직이지 못했다. 상흔이 완전히 아물 때까지 전투에 참가하지 말라는 군의관의 지시가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아직 카므가 한 짓의 충격이 그의 마음을 무겁게 짓눌렀기 때문이다. 카므와 만난 전투에서 살아 돌아온 아군은 그를 제외하고 단 한 명도 없었다. 카므를 막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애초에 카므가 포로가 되게 놔둔 자신이 너무나도 한심해 마로는 한동안 고개를 들고 다니지 못했다. 다른 부대 친구들이 지나가다 만나면 위로해 주었지만 산산조각 난 그의 마음은 그 어떠한 말도 치유해 주지 못했다.

마로가 다시 칼을 뽑은 것은 카므와의 전투 후 거의 이주일이 지나서였다. 박박 우겨서 군의관의 허락을 맡고 전장에 발을 디딘 마로의 가슴에는 증오와 원망이 불타오르고 있었다. 자신을 배신한 옛 동지에 대한 복수심과 분노로 가득한 남자는 가장 먼저 적진을 향해 달려 나갔다.

마로로서는 몇 주 만에 다시 잡는 검이었지만 그의 실력은 전혀 녹슬지 않았다. 허나, 단순한 병력 차로 밀어 붙이는 적은 전 우주에서 가장 뛰어난 검사였더라도 이기지 못했을 병사 수를 자랑했다. 마로가 소속되어 있던 부대는 그 숫자에 눌려 패하고 말았다. 그리고, 몇 주 전처럼 쓰러지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마로 앞에 카므가 나타났다. 그는 이제 완벽한 니마르의 병사가 되어 있었다. 마로는 그를 보고 이를 빠드득 갈았다.

“이 개같은 자……”

“받아.”

카므는 마로의 말을 끊고 그에게 붕대와 소독약, 연고가 들어 있는 봉투를 던졌다.

“응급처치약이다.” 잠깐 망설이다가 또 한 마디. “살아남아라.”

마로는 고통에 찬 비웃음을 흘렸다. “하하, 으, 네가? 네가 나한, 테? 장난해? 으윽, 너 같은 놈이, 주는 건 받을 가치, 도 없어!”

그는 곧 옆구리를 움켜쥐며 신음했다. 이전의 상처가 도진 탓이리라. 카므가 다가오려고 했으나 마로가 휘두르는 팔에 맞아 물러섰다.

“오지 마!”

마로는 상처가 얼마나 벌어졌는지를 파악하느라 카므가 상처받은 표정을 짓는 것도, 그가 곧 미안한 얼굴로 피에 절어 있는 칼을 뽑아 드는 것도 보지 못했다. 그가 카므의 움직임을 보기 위해 고개를 들었을 때는 이미 늦어버린 상황이었다. 둔탁한 타격음과 함께 마로는 기절한 채로 엎어졌다. 카므는 칼을 다시 집어넣고 마로를 살펴보았다. 상처가 완전히 치료가 되지 않았는지 피가 계속 흘러나왔다.

“이 정도 중상을 입었으면 회복을 해야 되는 것 아니냐. 대체 왜…….”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